목화는 두 번 꽃이 핀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박노해(시인)


꽃은 단 한 번 핀다는 데

꽃 시절이 험해서

채 피지 못하는 꽃들은

무엇으로 살아야 하는가.

꽃잎 떨군 자리에

아프게 익어 다시 피는 목화는

한 생에 두 번 꽃이 핀다네


봄날 피는 꽃만이 꽃이랴

눈부신 꽃만이 꽃이랴.

꽃 시절 다 바치고 다시 한번

앙상히 말라가는 온 몸으로

남은 생을 다 바쳐 피워가는 꽃

패배를 패배시킨 투혼의 꽃

슬프도록 환한 목화 꽃이여.


이 목숨의 꽃 바쳐

세상이 따뜻하다면

그대 마음도 하얀 솜꽃처럼

깨끗하고 포근하다면

나 기꺼이 밭둑에 쓰러지겠네.

앙상히 뼈마디로 메말라가며

순결한 솜꽃 피워 바치겠네.

춥고 가난한 날의 그대 따스하라